※ 2003년 8월 3일 한국정신치료학회 사무실에서, 한국정신치료학회 (당시) 허찬희 국제교류위원장이
이동식 선생님과 대담한 내용을 녹취한 기록이며, 2004년 8월 이동식선생님께서 교정을 보신 글입니다.
H 그게 살아오면서 점차 강화가 되었습니까? 원래부터 그런지?
R 그렇지
H 자꾸 강화가 되었다.
R 환자도 자꾸 좋아진다는 것은 현실을 받아들여서 좋아진다. 안 받아 들여지니까 고통을 느낀다.
H 정신병 중에 정신 분열증 환자 외에 Bipolar Disorder 환자 정신치료에 대한 견해는 어떠신지?
R 그것도 핵심감정을 이해하면 재발도 안 한다. 전에 American Academy of Psychoanalysis에서 Bipolar Disorder 사례 정신치료 심포지엄 하는데 그 사람들 그걸 모르더라
H Schizophrenia 환자나 Bipolar 환자나 정신치료 하는 데는 특별한 차이점이 없다는 말씀이군요?
R 무슨 병이든지 감정을 다뤄야 된다. 감정의 장애다. 수도하는 것도 감정을 조절하는 거다.
R 오늘 새롭게 인식된 게 있는가?
H 늘 하신 말씀이지만 감정을 다루는 게 중요하다는 사실이다.
R 감정에 좌우되지 않으면 되는 거지. 내가 별로 감정에 좌우 안되지. 옛날부터 우리친구도 나보고 다정한데
냉철하다. 가깝다고 끌리고 그런 것도 없고 나를 공격하는 정신과 의사도 내가 공정하다고 한다.
H Frieda Fromm-Reichmann에도 그런 게 나와 있지, 한쪽으로 발달 단계가 낮아도 다른 한편 어른스런 면이 있다고. 그런 면에서는 거기에 맞게 대해야 된다. 성장하는 아이들이 덩치가 커지고 하면 어른 대우 받을라고 하면, 어른스러운 것은 어른으로 대하고 유치한 것은 또 거기에 맞추어서 가고 해야 된다. 성장시키는 거라. 정신치료라는 게 성숙시키는 것이다. 어린 부분이 있다고 전부 어린애 취급하면 이것은 성장을 방해하는 거라. 성장된 부분은 성장을 인정하고 어른 대우 해주고 그래야 자란다.
R 감사합니다. 오늘 수고 많았습니다.
H 수고 많았어.
1 2 3 4 5 6
Untitled Document
Copyright(c) 2004 Korean Academy of psychotherapists. All rights reserved.
※ 심우도는 십우도(十牛圖), 목우도(牧牛圖)라고도 부르며 참선(參禪)에서의 각(覺)의 과정(過程)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림은 송광사의 십우도 벽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