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동식 선생님께서 EBS 프로그램 ‘생각하는 삶’에 출연하여 ‘道란 무엇인가’ 제목으로 대담하신 내용을 녹취한
기록입니다. (녹화: 90. 11. 16, 방송: 90. 12. 8)
사회자: 네. 옛날 우리의 동양 철학을 우리가 보면 도사상이 자주 등장하고 있는 데요. 그렇다면 동양인들, 옛날 동양인들이 봤던 도의 의미는 어떠했다고 생각하세요?
이동식: 지금 말한 그런 건데. 문일평선생의 「한국문화」거기도 보면 통 우리 동양사상은 고원(高遠), 높고 먼 사상이어서 우리 조상들도 바로 이해하는 사람들이 드물었다.
말하자면 도를 알려면 인격이 성숙되어야지 자기 욕심을 없애야지 마음이 비어야지 비로소 보인다.
사회자: 그렇다면, 예.
이동식: 인격성숙이 안 되면 도를 알 수 없다 이거야. 그러니까 우리 조상들도 성숙된 사람이 적으니까 대부분 도를 잘 못 알고 있었다 이거지.
사회자: 예. 동양철학에서 보여지고 있는 도사상과, 그렇다면 서양의 사상이나 철학에서 우리의 도사상과 같은 개념이 등장하고 있지는 않는지요?
이동식: 그런데 서양 그걸 보면 플라톤(Plato)의 「파이돈」이라고, 「대화」그걸 보면 ‘진리를 알려면 마음을 정화해야 된다.’ 카타르시스라고, 그런데 거기서도 역시 신체를 벗어나야 된다.
신체라는 게 감정, 욕심. 그래서 이제 소크라테스는 ‘죽으면 진리에 도달한다.’ 그런데 동양의, 가령 불교 같으면 생사지심(生死之心)을 타파해야지 된다. 그래야지 궁극적으로 마음이 비워진다 이거지. 그런 점은 일치되는데 서양전통은 마음을 정화하는 방법으로써 지적(知的)인 추구를 한다.
이래가지고 서양문명이 삐꾸러진, 서양의 정신분석도 그 잔재가 현재 남아있어 가지고 문제가 되고 있지.
지적(知的)인 것은 그건 망상, 사상(思想). 사상 카는 건 그게 착각을 일으킨다 이거지. 아무 생각이 없어야지 된다.
사회자: 그러니까는 겉모양이나 형식에는 차이가 있더라도 본질적인 우리의 삶의 모습은 동서양이 비슷한 것 같이 느껴지네요.
이동식: 옛날에는 그게 있었는데 중간에 이제 뭐 그, 에크하르트라고 중세에 마이스터 에크하르트(Meister Eckhart), 신비주의, 또 20세기에 와서 정신분석, 카운슬링 이런 것이 이제 우리 도에 아주 접근해가지고, 미국에 이제 제3세력의 심리학 -인간주의심리학-이라든지 제4세력 무아심리학, 이것은 이론상으로는 완전히 도하고 일치를 해. 말하자면 인간주의심리학에서는 이제 지구상에 미국사람 말고도 얼마든지 성숙된 사람이 있다.
성숙된 사람. 그 다음에 이제 아직도 자기집착이 인간주의심리학에는 있다. 자기집착을 버려야지 자기초월이 되어야지 이제 최고의 정신건강에 도달한다. 그 경지는 이제 우주하고 합치가 되는 이런 도(道).
그건 개념상으로는 지금 일치가 되어있지. 서양의 정신분석이 이제 참선에 대한 1930년대부터 가지고 영향, 선(禪)의 영향을 받고 이런 게 있지.
사회자: 그렇다면 도사상하고 서양의 정신분석학을 상호간에 비교를 해가면서 좀 알기 쉽게 설명을 해주세요.
이동식: 비교가 이제 아까 그런, 비교가 이제 참선의 도를 닦아서 보살이 되는 과정을 그림으로 -절에 가면 십우도라고, 심우도(尋牛圖)라고도 하고- 있는데, 그것하고 서양의 정신분석 정신치료 되어가는 과정을 본다면, 처음에 이제 수도를 할 적에나 정신분석이나 정신치료를 할 적에 자기 마음에 있는 것을 다 내어놓아라 이거지. 속에 찌꺼기를 이제 비우는 것이 목표인데.
사회자: 네.
이동식: 과거에 자기감정을 억압을 했기 때문에 처음에는 이제 부정적인 감정이 나온다 이거지. 그 다음에 그걸 다 털어놓으면, 산이 산이 아니고 물이 물이 아닌 180도의 경지에 가가지고 나중에
사회자: 지금 자료화면이 나오고 있는데요. ‘산이 산이 아니고 물이 물이 아니다.’ 라고 그러는데, 설명을 좀 해주세요.
이동식: 가령 이제 내가 치료한 학생 예를 든다면, 처음에는 “우리 아버지 어머니가 가장 나를 사랑하고 세상에서 가장 이상적인 부모다.” 그래. “너 느낀 대로 다 털어 놓아라.” 이러면 “뭔가 어머니에 대해서 안 좋은 감정이 있는 것 같다.” 이러다가 나중에는 어머니를 죽이고 싶은 살모적(殺母的)인 감정이 일어난다 이거야.
이게 180도. 가치의 완전한 전도가 일어난다 이거지. 어머니가 최고로 좋았는데, 이 세상에서 최고로 미운 존재가 된다. 이게 180도 경계다 이거지. 부정의 극치.
그러면 그런 걸 다 받아들이고 나면 그래도 어머니가 날 사랑해준 그게 생각이 난단 말이야? 긍정적인 감정. 그걸 다 받아들이고 나면 이제 0도 경계, 360도 돌아가지고 이제 도로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다.
그러나 0도의 그것하고, 360도 돈 것하고는 다르단 말이야. 360도 돌면 자기 모든 부정 긍정을 완전히 다 받아들인, 진정한 자기 모습이란 말이야?
1 2 3 4 5
Untitled Document
Copyright(c) 2004 Korean Academy of psychotherapists. All rights reserved.
※ 심우도는 십우도(十牛圖), 목우도(牧牛圖)라고도 부르며 참선(參禪)에서의 각(覺)의 과정(過程)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림은 송광사의 십우도 벽화입니다.